요즘 제가 한창 빠져든 게임이 바로 최근 핫한 몬스터 헌터: 월드입니다.


이 게임은 스팀 클라이언트 메인에 뜨는 광고를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 본래 몬스터헌터 시리즈 자체의 이름은 들어 알고 있었지만 전혀 관심이 없던 터라 어떤 장르인지조차 모르고 있었고, 저는 시리즈 초기작부터 안 하면 아무리 명작이어도 신경을 안 쓰는 타입이라 평소 같았으면 광고는 그냥 무시하고 넘어갔을 텐데, 어느 날 스팀에서 본 광고 타이틀 이미지에 왠지 모르게 끌려서 저도 모르게 클릭을 했습니다. 그리고 홍보 영상을 보고 '괜찮은데?' 싶어서 다시 유튜브에서 재밌게 편집된 플레이 영상(콘솔 게임기 버전)을 찾아 보았고, 곧바로 예약 구매를 하게 되었습니다.



생동감 넘치는 전투 장면



이 게임의 가장 큰 특징은 매 전투가 보스전이라는 점입니다. 일반적인 RPG류 게임들은 스토리를 따라가며 초반엔 몬스터라 부르기도 애매한 잡몹을 사냥하고 또 사냥하고, 계속 사냥하고, 퀘스트를 받아 또또 사냥하다가 가~끔씩 중간 보스들을 처치해나가는 구조를 띄지만, 몬스터헌터 월드는 시작부터 거대용을 잡기 시작해서 매번 개성 있는 신종 드래곤 보스들을 상대하는 것이 반복됩니다. 따분한 잡몹 사냥 노가다란 것이 없이 매번 스릴있는 전투가 이어지는 것입니다.



매 전투가 보스전인 몬스터 헌터



또 다른 이 게임의 특징으로 캐릭터의 레벨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점을 들 수 있는데요. 일반적인 게임들은 캐릭터가 레벨 업을 하며 능력치가 성장하는 구조를 띠고 있고, 레벨이 없더라도 하다못해 스킬 숙련도 정도는 오르게 되어 있어 하다 보면 점차 캐릭터가 강해지는데, 몬스터 헌터: 월드에서는 이러한 시스템이 전혀 없기 때문에 캐릭터가 강해지는 길은 좋은 장비를 갖추는 것뿐입니다. 다행히도 이 게임은 다른 유저와 아이템 획득 문제를 가지고 얼굴 붉히는 온라인 게임 구조가 아니라 보스를 처치하면 얻을 수 있는 소재로 장비를 제작하는 시스템인데, 보통은 5~10회 잡는 동안 소재를 전부 모을 수 있어 심한 노가다를 요구하지도 않습니다.



강력한 장비를 만들 수 있는 장비 강화 시스템. 과도한 노가다를 요구하지도 않고 강화 실패 따위도 존재하지 않습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스토리 구성이 매우 단순해서 오로지 새로운 보스와 싸우고 싸울 뿐이라는 것이죠. 플레이어를 감동시키거나 즐겁게 하거나 슬픔을 느끼게 하는 등의 스토리성은 거의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저 새로운 보스가 뜨면 플레이어는 그곳에 가서 처치할 뿐입니다. 이러한 스토리상 단점을 안고 있는 게임임에도 전 세계 1천만 장 판매를 올린 데는 앞서 이야기한 지루하지 않은 전투 시스템과 과하지 않은 아이템 파밍 등 전반적으로 훌륭한 게임성을 갖추고 있기 때문입니다.



스토리상 매번 강력한 보스와 혼자 마주하는 플레이어(+동반자 고양이)



이 게임이 엔딩을 보면 '아~ 재밌었다' 하고 끝나는 게임이었다면 지금 만큼 흥하지도 않았을 겁니다. 스릴 있는 전투가 반복되는 것이 이 게임의 메인이기 때문에 그냥 덤 같은 느낌인 스토리가 끝나더라도 플레이어의 도전은 계속됩니다. 더욱 강력해진 보스들을 상대하기 위해 수많은 도전과 장비 제작이 필요하지요. 본편 진행 중에 미처 다하지 못했던 서브 퀘스트를 진행해도 좋고, 룩덕이 취미라면 모든 장비 의상을 수집하는 것을 목표로 해도 오래도록 즐길 수 있습니다. 무기 선택에 제한이 없는 게임이니 첫 공략과는 다른 무기를 선택해 약한 보스부터 차근차근 공략해나가며 새로운 무기로 전투하는 재미를 느낄 수도 있고요.


게임 상 가장 인기있는 NPC인 접수원 언니 / 격투대회 코인을 수집해 접수원 의상도 제작할 수 있습니다



몬스터 헌터: 월드는 멀티 플레이가 되기는 해도 기본적으로 온라인 게임은 아니기 때문에 몇 년이고 붙잡고 할 인생 게임은 될 수 없습니다. 컨텐츠 업데이트 속도도 빠른 편이 아니고 마음이 맞는 사람들과 길드를 꾸려 친목 활동이나 공략을 해나가는 유형의 게임도 아니라서 짧으면 한두 달, 길면 1년 정도 즐길 텐데, 이는 패키지 게임으로서는 충분히 만족스러운 수준이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스토리만 내달려서 엔딩보고 접는 분들이라면 며칠이면 끝납니다.) 괜히 전 세계 1천만 장 판매고를 올린 것이 아니니 구매를 망설이는 분들이 계시다면 1천만 구매자들을 믿고 도전해보세요!


엔딩에서 이제 다 끝났다고 무척이나 후련해보이는 우리 플레이어 캐릭터. 진짜 고생은 지금부터란다...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