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가 초대권 없이 신규 블로거를 모집하기 시작하면서 동시에 신규 스킨을 추가 배포하기 시작했습니다.


저도 옛날 사람이 다 되어서, 5년 전에 티스토리 시작하면서 당시 티스토리에 몇 없던 초기 스킨 중 하나를 골라 약간의 수정만 하고 지금껏 쭈욱 써왔는데, 오랜만에 새로운 스킨이 나왔다고 하니 분위기 전환도 하고 최근 뜸해진 포스팅도 다시 열심히 시작해볼까 생각하며 신규 스킨 - Whatever를 적용해보았습니다.


그러나......


신규 스킨의 기능은 어딜 보아도 기존 스킨에서 퇴화된 모습뿐이 보이질 않는군요. 기존에 쓰던 스킨 메인 화면 편집기인 '티에디션'은 다소 편집에 제한적이라 처음엔 불편함을 느꼈지만 적응하니 그럭저럭 기본은 갖춘 쓸만한 기능이었습니다. 하지만 신규 스킨과 '커버' 기능은 정말 답이 안 보이는 불편함의 결정체인 것 같습니다.


불편한 내역을 조금 늘어놓아보면...



1. 아이템 위치와 너비 보정 옵션이 없다.


티에디션에서는 손쉽게 메인 아이템의 위치와 너비를 보정할 수 있어 누구나 간편하게 수정이 가능했지만 지금은 그 기능이 사라졌습니다. html 편집 기능으로 조절이 가능하겠지만 슬쩍 들여다보니 주석을 하나도 안 달아봐서 손보기 귀찮아 보입니다. 블로거 전원이 웹프로그래밍을 할 줄 아는 것이 아닌데 사용이 힘들어진 겁니다.



2. 스킨 에디터에서 썸네일 수정이 불가능하다.


티에디션에서는 메인 화면에 표시되는 사진의 썸네일 변경과 위치 수정이 자유로웠습니다. 디자인-상세-썸네일로 들어가면 대표 이미지 변경과 함께 썸네일의 상하좌우 조절이 가능해 메인 화면에서 원하는 사진과 그 위치를 보이게 할 수 있었는데, 이번 스킨과 커버 기능은 글을 쓰는 단계에서 썸네일을 고려해 이미지를 편집하지 않으면 메인 화면이 난장판으로 변합니다.



3. 카테고리 보기 기능 소실.


메인 화면, 하다못해 블로그 글 목록 화면에서라도 카테고리로 글을 찾아 들어갈 수 있어야 방문자의 다른 글 접근성이 좋은데, 신규 스킨은 눈 씻고 찾아봐도 카테고리 접근이 가능한 부분이 안 보이는군요. 사이드바 기능이 단순화되어 카테고리가 없습니다. 아무 글이나 선택해 들어가보면 제목 상단 구석에 카테고리가 표시되고는 있는데, 그냥 표시만 되고 있을 뿐이지 링크로 기능하진 않아서 무의미한 느낌입니다.



4. 스킨 '기본 설정' 기능 문제.


각 기능이 정상 작동하고는 있는지, 무엇을 의미하는지 어리둥절합니다. 신규 기능인 '커버'를 사용하고 있으면 동작하지 않는 기능이 수두룩한데 커버를 사용해도 모든 항목이 활성화되어 있어 헷갈립니다. 그리고 '댓글 없음 표시'와 '댓글 1개 표시'는 대체 무슨 기능인지도 모르겠고, 메인 혹은 블로그 목록에서 각 포스팅별 댓글 수 표시 기능도 안 보입니다. 또한 태그도 정렬 순서를 지정할 수 있으나 인기순으로 해도 딱히 인기순 정렬이 안 됩니다. 5년 전에 잠깐 쓰다가 해당 태그 글 전체를 비공개로 전환시켜 5년째 조회수 0회를 기록중인 태그가 상단에 버젓이 표시되더군요.



정상 작동이 의문인 스킨 기본 설정 항목



5. 썸네일 크기와 글자수 변경 불가능.


티에디션에서는 썸네일의 사이즈 비율 변경이 가능하며 미리보기 글자수의 변경도 자유로웠으나 신규 스킨은 어디서 무엇을 손대야 하는지 답답합니다. 이것도 html 편집에서 찾아보면 어딘가 숨어 있기야 하겠지만 앞서도 이야기했던 바와 같이 모든 사용자가 웹프로그래밍 전문가는 아닙니다.



6. 메인 화면부터 당당하게 버그!


이 문제는 티스토리측에서 '적용 예시'로 보여주는 스킨 데모 블로그에서도 잘 드러나는데, 왼쪽 측면 짤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모든 스킨에서 나타나는 버그가 아니라 제가 적용했던 Whatever 스킨에서 나타나는 문제 같은데, 어떻게 이런 티나는 버그를 확인도 안 하고 낼 수 있는 걸까요. (이 문제는 반응형 웹사이트 버그로 화면 사이즈가 가로 1185를 넘으면 생깁니다.)


▼ 요쪽 왼쪽 구석을 잘 보시면 글자가 조금씩 잘려있습니다. (https://skin-demo-497e6.tistory.com/)



몇 시간 신규 스킨과 씨름하다가 결국 저는 5년 전부터 사용하던 투박한 구형 스킨으로 되돌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확실히 신규 스킨이 요즘 블로그 다운 세련된 느낌이 들긴 했지만 사용자 편의가 그렇게 저질이어서 어떻게 써먹겠어요. 추가로 공개할 스킨이 예고되고 있어 일단 관심 갖고 지켜보고 있는데 편집 기능이 이번 것과 같으면 그것도 쓸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티스토리가 신규 블로거들을 받으면서 변화의 물결을 나타내는 의미로 새로운 스킨들을 내놓은 것일 텐데 많이 실망했습니다.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빈둥거리는 포이카 2018.11.10 0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문에서 이야기한 Whatever 스킨은 아무 공지 없이 슬쩍 수정되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불편함 투성이라 다시 적용시킬 생각은 안 드네요.

  2. 2018.12.05 1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안녕하세요 2019.01.08 1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썻던 스킨으로 되돌리는건 어떻게 하나요?가입했을때 그 기본스킨이었는데 한번 바꿔보았는데 마음에 안들어서 다시 원래 스킨으로 되돌리고 싶은데 할줄 모르겠더라구요

    • BlogIcon 빈둥거리는 포이카 2019.01.08 2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관리 홈 - 꾸미기 - 스킨 변경에 티스토리 초기부터 제공되는 스킨들이 모여 있습니다.

      스킨을 외부에서 다운로드받으셨거나 개인적으로 편집수정하셨던 부분이 있고, 이를 저장해두셨다면 스킨 목록 상단 스킨 보관함에서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