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게임/각종 온라인게임

창세기전4 온라인 - 잡담.



친구들과 대화하다 우연히 창세기전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그냥 잡담일 뿐, 심도있는 대화는 아닙니다.)

친구1 -게임업계 관계자 / 친구2 - 기획에 번뜩이는 자질이 있지만 때려침 / 친구3 - 유저 / 본인 - 어중이떠중이


친구1 : 이번 12월에 창세기전4 온라인 나오는데, 주목작이야.

친구2 : 이제와서 창세기전 나오는건 좀 에러 아닌가? 
    퀄리티를 문제 삼는게 아니라, 패키지가 온라인으로 나와봐야 기존 패키지 유저들을 만족시킬 수 없다고 본다.

본인  : 그냥 신작 게임을 내면 냈지, 이제와서 창세기전이란 이름을 붙여 내는건 좀 아니다 싶은데.
    기존 창세기전 패키지 유저는 젊어야 20대 중반이고 나이 많으면 30대 후반인데, 이 고객층을 타겟으로 하는 건 무리수 같다.

친구1 : 소프트맥스엔 성공한 게임이 없어서, 창세기전이란 이름을 걸고 예전의 영광을 누려보려는 것 같다.
    그리고 애들보다 아저씨들이 더 돈 되는 고객이지.

친구2 : 과연 아저씨들이 기존 게임을 관두고 새롭게 시작할지도 의문인데.


본인  : 요즘 애들은 창세기전 시리즈를 모르는데, 이번 작품에 '창세기전4' 라고 넘버링 해서 내면 하려고 할까?

친구3 : 그거 이름이 '창세기전 온라인' 아냐?

친구2 : 온라인엔 넘버링은 안 할텐데?

본인  : 이미 공식 홈페이지와 트레일러 영상 보면 넘버링 되어 있습니다, 고갱님.

친구2,3 : 헐

친구3 : 소프트맥스가 급했나 보네. 사실 스토리는 패키지에서 완결되었으니 더 이상 할 이야기도 없는데.

친구1 : 내용보니 전편이랑 별로 이어지지도 않아 보이더군. 왜 4라고 번호 붙인건지 모르겠다.

친구2 : 패키지 게임은 온라인화 하면 망한다.



개인적인 생각 추가 : 

트레일러 영상 마지막에, "당신을 다시 한번 만나고 싶습니다." 라고 목소리가 삽입되어 있는 걸 보면, 창세기전4는 10년 전 그 시절의 유저들을 타겟으로 하는 게 확실한데, 이것이 주효한 노림수인지 의문입니다. 10대~20대초중반의 유저들은 창세기전을 안 해본 연령층이라 창세기전4 라고 시리즈처럼 넘버링되어 나오는 이 작품이 그들에게 얼마나 통할지.

워크래프트처럼 전작의 세계관을 계승하는 건 좋지만, 그러기엔 너무 전작이 고전 게임이라 모르는 유저가 많을 것 같습니다. 이래선 전작을 계승하는 의미가 없는 것 아닌가 싶은데, 차라리 그냥 새로운 이름으로 신작 게임을 내는 게 낫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어찌 될지 지켜봐야겠습니다. 



[관련정보]
인터뷰(인벤, 2012-01-18) : http://www.inven.co.kr/webzine/news/?news=41643
기사(디스이즈게임, 2011-05-02) : http://www.thisisgame.com/board/view.php?id=650865&category=102 

공식 홈페이지 : http://www.genesis4.co.kr/

트레일러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