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가 넥슨으로 이관 후 가장 이해하기 어려운 콜라보레이션 카드를 꺼내 들었습니다.


바로 '카운터 스트라이크 온라인'과 콜라보레이션 이벤트를 개최한 것이죠. 게임 간 콜라보란 것은 유저층이 겹치지 않는 작품끼리 서로 유저의 손실 없이 신규 유저를 늘리는 기획이라 그점을 노리고 진행한 것 같은데 문제는 너무 성향차가 심한 작품이란 겁니다.


한다면 넥슨 모바일 게임들과 했어야죠. 모바일 게임과 PC게임은 서로 유저를 뺏을 가능성이 작고, 모바일 게임에 등장하는 캐릭터 의상을 테라에서 배포하고 테라의 장비를 모바일 게임에 구현하는 방식으로 콜라보가 진행되었다면 그럴싸했을 겁니다. 양 게임에 등장하는 귀엽고 멋진 장비들을 주고 받으면 디자인 고민도 줄고 유저들은 유저들대로 좋은 디자인의 장비를 얻을 수 있으니 만족하는 콜라보가 성사되는 것이죠. 넥슨 홈페이지에서 얼마 전까지 한창 홍보하던 '히트'나 오픈 준비중인 '모에' 같은 모바일 게임들과 콜라보했으면 얼마나 좋습니까?


뭐 이러쿵저러쿵 말 많이 하면서 저도 일단 하긴 했습니다. 아래 스크린샷과 같이 플레이 시간 100분을 채워 이벤트 아이템 보상 조건을 충족했는데요. 저와 마찬가지로 보상을 목적으로 카스를 시작한 분들이 많아 시간 채우기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방을 만들어 게임을 시작하고 그대로 방치하는 플레이를 한 것이죠. 운영 측 입장에선 의도치 않는 플레이 방법이지만 이벤트 조건 자체가 이런 식으로 만들어져 있으니 결과물이 이렇게 나오는 건 어쩔 수 없는 겁니다.



방치 플레이중인 유저들과 100분 달성 장면



조건을 충족하기 위해선 대기실에 켜두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게임 방에 들어가 전투가 시작되어야 하고 경과 시간은 채팅창에 표시됩니다. 메시지가 금방 사라지기 때문에 다시 보려면 채팅창을 열어 휠을 굴리거나, 대기실로 나가 알림창을 열어 '시간을 달려서!' 이벤트 진행 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