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새 2017년이 지나 2018년이 찾아왔습니다. 너무 순식간에 1년이 지나가서 당황스러울 정도입니다.


티스토리 블로그에서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블로그 결산 특설사이트가 열렸더군요.


제 블로그는 "상위1%부지러너", "5년차블로그", "20만+방문자", "90+포스팅", "친절한댓글러" 라는 키워드가 붙었습니다. 작년보다 포스팅수가 크게 줄었고 블로그에 댓글 자체가 많이 안 달리는 조용한 블로그임에도 상위1%, 친절한댓글러는 조금 당황스럽습니다. 아마도 블로그를 자료 저장용으로 쓰는 분들이 많아서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이겠죠?




한해동안 글은 93개를 작성해 작년보다 65개가 줄었고, 2년 전보다 150개 이상 줄었습니다. 블로그 운영 초기엔 거의 매일 잡담을 적어서 한달에 25개 작성 페이스로 헛소리를 쏟아냈는데 점차 작성 글 수를 줄이기 시작해서 결국 2017년엔 93개뿐이 포스팅을 안하게 되었습니다. 정보의 바다 인터넷에 정보 쓰레기를 무수히 많이 투척하다가 요즘은 자제하고 있는 것이죠.




한해동안 방문자는 21만명 정도로 작년보다 약간 줄었는데, 제 부끄러운 잡설을 보는 분들이 줄었다니 어떤 의미로는 다행이다 싶습니다. 블로그에 유익한 내용도 많지 않은데 너무 많은 분들이 방문해주셔서 조금 부담스러운 입장입니다. 정보 쓰레기만 보다 가시는 분들께 죄송스럽기도 하고 말이죠.




2018년엔 어쩌면 더욱 작성글 수가 줄고, 그에 따라서 포털 사이트에서 노출도가 떨어져 방문객도 줄어들지도 모릅니다. 여러가지 바쁜 일도 있고, 예전보다 헛소리 늘어놓는 것을 자제하고 있기 때문이죠. 하지만 블로그 글쓰기 자체를 관두고 폐쇄하는 일은 없을 겁니다. 정보 쓰레기는 가급적 최소한으로 배출할테니 방문하는 분들께 많은 양해를 빕니다(__)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관리 페이지 들어갔다가 이상한 화면이 떠서 광고 뜨는 스파이웨어라도 심어졌나 놀랐는데 잘 보니 블로그 2016년 결산 알림이었습니다.


제 블로그는 올해 포스팅이 전년도에 비해 많이 뜸했는데도 상위 5% 부지러너, 상위 5% 댓글부자 태그가 붙었습니다. 워낙 방치 블로그들이 넘쳐나다보니 이렇게 활동 안 하고도 상위권으로 올라가네요. 대다수의 블로거들이 일기장, 여행기, 정보공유, 그냥 개인 메모장 용도 등등으로 블로그를 개설해서 처음 며칠은 관리에 열을 올리며 스킨을 바꾸거나 하루에 몇 개씩 포스팅하다가 금방 질려서 방치하고 버리니 이렇게 드문드문 포스팅하면서도 상위 5% 타이틀이 붙을 수 있는 겁니다.


블로그 결산



티스토리 다음 전체 결산은 의외의 수치가 나와 놀랐습니다. 방치 블로그들은 거의 작성 수, 방문 수가 0에 수렴해서 전체 평균을 팍팍 깎아 내릴 것이 분명한데 평균치가 묘하게 높은 겁니다. 연간 작성, 방문 0인 버려진 블로그는 제외한다 쳐도 한자릿수 방치 블로그들이 태반일 텐데 저리 높은 평균치가 나오려면 한해 작성 수가 수천~수만으로 이건 더이상 포스팅이라고 부를 수 없는 도배 블로그가 여럿 있어야 가능한 것 아닌가... 싶습니다만.


티스토리, 다음 전체 블로그 결산



제 2016년은 작성 수 158, 방문자 수 223,415로 기록되었습니다. 포스팅 당 조회 수는 평균치가 표시되지 않아 모르겠군요. 게임 블로그란 타이틀이 붙었는데 실제로는 게임보단 애니메이션+성우 분야 포스팅이 많았지만 포스팅 시 주제 선택을 공란으로 비워두는 경우가 많아서, 고작 7번 게임 카테고리 선택했다는 이유로 게임 블로그라고 이름 붙었습니다.


결산을 수치와 차트로 보여주는 이런 서비스 좋군요. 작년엔 없었던 것 같은데 내년엔 더욱 발전된 결산 시스템을 볼 수 있길 기대해봅니다.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TAG 결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