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전에 배틀그라운드를 4달째 플레이 중인데 K/D가 고작 0.8이라며 초보 딱지를 떼지 못하고 있다고 포스팅했던 바 있습니다.


워낙 여기저기 게시판에서 자신의 실력을 증명하는 기준으로 K/D와 데미지량을 많이 활용하고 있어서 저도 그걸 기준으로 이야기를 많이 하고는 있는데, 요즘은 점점 '잘한다'는 판단 기준이 달리 보이기 시작하더군요.


주변 사람이나 여러 게시판에 올라오는 잘 하는 사람들의 전적이 K/D가 3점, 4점에 평균 데미지량도 막 300, 400이 넘고 하는 걸 보면 '쩐다, X고수네, X잘하네' 소리가 나오기 마련인데, K/D가 높으면 FPS를 잘 하는 건 사실이지만 과연 이것만 가지고 '배틀그라운드를 잘 한다고 볼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딱히 제가 0점충(K/D가 1미만인 사람을 부르는 표현)이라 이런 소리를 하는 것이 아니라, 저는 항상 생존을 우선시하는 플레이를 해서, 바로 앞 20미터 거리에 눈 감고 쏴도 잡을 수 있는 적이 눈에 띄어도 자신의 위치를 노출시키는 위험을 피하기 위해 주변에 우리팀을 제외하고 2팀 이상이 있다고 확인하는 상황에선 절대 눈앞의 적을 먼저 공격하지 않습니다. 그 상대를 공격할 기회를 다른 팀에게 넘기고 다른 팀의 위치를 파악해 다음 대응책을 세우는 스타일이라 킬 수가 높을 수 없는 겁니다.


저랑 같이 배틀그라운드를 플레이하는 멤버들의 평균 생존 시간은 20~24분으로 꽤 높은 편입니다. 하지만 K/D는 1점대거나 0점대에서 맴돌고 있죠. 다들 아재고 게임할 시간이 많지 않아서 컨트롤 실력이 떨어지지만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생존 능력을 키웠기에 가능한 기록입니다.


해외 유명 스트리머 중 K/D 4점, 데미지량 400 이상을 유지하는 프로급 기량을 가진 사람이 있는데 그의 생존 시간은 16분에 불과합니다. 아무리 실력이 좋아도 지나치게 전투적이다 보니 당장 눈앞에 보이는 적과의 싸움에만 관심이 있어서 총소리로 인해 주변에 어그로가 끌려 자신이 다른 적에게 공격당하는 것에 대한 대책이 부족한 겁니다. 얼마 전 모 커뮤니티에 영상이 하나 올라왔는데 정말 실력이 좋아서 댓글로 '고인물'이니 'X고수' 소리를 들었는데, 전적 검색을 해보니 K/D 4점대에 데미지량 400점대로 위에서 언급한 스트리머와 비슷했지만 놀랍게도 생존 시간이 고작 10분을 찍고 있었습니다. 초반 흙탕물 싸움을 잘 하는 - 소위 '피지컬이 좋다'고 부르는 타입이지만 전체적인 게임 운영에선 문제가 많은 것이죠.


단순히 K/D만 가지고 비교하면 유명 스트리머나 모두가 인정하는 영상 속 '고수' 플레이어가 압도적이지만 배틀로얄이란 측면에서 보면 '초보'인 우리 멤버들도 무시할 수만은 없어집니다. 오히려 게임의 장르를 생각하면 초보와 고수의 관계가 역전되기까지 합니다.


교전을 최소화해서 아군 전력을 후반까지 최대한 가져가고, 전투에 유리한 좋은 자리를 선점해서 순위권에 안전하게 들어가는 '전략'은 배틀그라운드란 게임에서 개개인의 피지컬보다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합니다. 나이 먹어서 피지컬 떨어진 탓에 '나도 왕년엔~, 10년만 젊었어도~' 하며 K/D 3점 유저 부러워하는 우리 멤버들이 관점을 바꾸면 자신도 우수한 배틀로얄 플레이어란 사실을 깨닫고 자신감을 얻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빈둥거리는 포이카 2018.08.01 2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9.7.*.*님 댓글 일부 복원(요약): 킬뎃 2.0 넘으면 눈앞에 보이는 적도 잡고 거기에 따라오는 떨거지들도 잡는다. 그만큼 샷과 전략적 판단이 좋아진다. 그냥 님이 0점충이라 그렇다. 킬뎃 3 넘는 초고수들은 0킬 1킬 우승도 어렵지 않다. 일단 1.5만 넘겨도 이런 글 썼던 자신이 창피할 듯 한데요??


    이런 댓글이 휴지통에 들어가 있는 걸 보고 끄집어냈습니다. 비속어 자동 분류로 걸러진건지 본인이 썼다 지우신 건진 모르겠습니다만...

    킬뎃 높으면 전략적 판단이 좋아진다는 묘한 주장에 대한 반론이 본문에 그대로 있습니다. 킬뎃 4점대인 해외 스트리머와 모 커뮤니티에 영상을 올려 호평을 받은 킬뎃 4점대 유저가 고작 평균 생존 시간이 10-16분에 불과하다는 것이죠.

    그냥 친구들이랑 보이스채팅으로 농담따먹기하는 것이 메인이고 배그가 덤인 것처럼 놀면서 해도 어지간해선 탑5에 25분에서 놀고 있는 제가 이런 글 썼다고 창피할 일은 안 생길 겁니다.


    여담입니다만 위 본문을 쓰고 벌써 5개월이 흘러 우리 고정 실친 스쿼드팀은 더욱 생존전략을 키워 여전히 0점/1점 구성원이지만 매우 훌륭하게 살아남고 있습니다. 암만 킬뎃이 높아도 당장 눈앞에 보이는 적과 개싸움만 할 줄 아는 사람들보다는 우리가 낫지 않을까요?

두 달 플레이 잡담(http://www.yuhling.net/1168) 에 이어서 4달째 플레이한 근황 이야기를 풀어갑니다.


두 달째에 K/D가 0.8까지 올라갔다고, 느리지만 발전해가고 있다고 좋아했던 그 초보 유저는 네 달이 된 지금도 K/D 가 0점대에서 놀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실력이 늘었음을 체감하고 있습니다만 전적 K/D만 보면 썩 발전이 없어 보이더군요. 평균 생존시간이 20-21분 사이를 왔다갔다 하고 있고, KDA는 1을 아슬아슬하게 찍고 있으며 평균 데미지는 110-120대를 기록하고 있어 지난 시즌, 지지난 시즌보다는 분명 실력은 올라갔습니다.


제가 느끼기에 제 문제는 기절까지는 시켜도 완벽하게 마무리하는 것이 어설프다는 것에 있는 것 같습니다. 저는 솔로를 전혀 돌리지 않고 듀오, 스쿼드에서 지인들끼리 팀플만을 하는데, 팀원들 실력도 고만고만하다보니[각주:1] 플레이 리더가 없고, 제대로 된 전술이 없으니 적팀과 만나도 서로간에 호흡이 안 맞는 겁니다. 팀플레이가 원활하게 이루어진다면 어시스트 공격이 잘 되니 기절한 적을 확인사살하기도 쉽고, 내가 죽을 일도 적어집니다. 같은 샷빨이면 팀원간 호흡이 맞는 팀에 속해 있는 사람이 K/D도 높은 겁니다.


아래는 두 달 전의 전적과 최근 전적 연속되는 9개의 시합을 잘라 붙인건데, 이것만 봐도 데미지는 조금 올라간 것이 눈에 띄지만 고작 그것만으로는 게임 전체의 판도를 바꿔 우승까지 가기에는 역부족입니다.




정식 서비스 1시즌에서는 듀오, 스쿼드 종합 200여 판에서 고작 5승이라는 처참한 기록을 남겼고, 듀오 탑텐 50%, 스쿼드 탑텐 75%을 기록했습니다.


이제 오늘부터 시즌2가 시작됩니다. 이놈의 왕초보는 언제쯤 되어야 초보 딱지를 탈출하게 될 것인지... 두 달뒤에 다시 근황으로 찾아오겠습니다(__)

  1. 오히려 초보인 저보다도 더 밑이 있다는 걸 보여주는 팀원들입니다.K/D 0.3을 기록중인 팀원이 2명입니다. [본문으로]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가 예전에 쓰다가 아는 사람에게 넘겼던 컴퓨터가 도로 제 손에 들어왔는데, 그래픽카드가 배틀그라운드 공식에서 시스템 요구 사양 최소로 표기하고 있는 AMD Radeon HD 7850 2G 모델이라 테스트하고픈 욕구가 끓어 오르더군요.


구체적인 시스템 사양은 아래와 같습니다.


CPU: i5 3570 3.4g (3세대 아이비브릿지, 오버안함)

RAM: DDR3 12GB (10600, 12800 혼용, 1333MHz 동작)

MB: ESTAR TZ77B

HDD: SEAGATE 320GB 7200RPM

VGA: AMD Radeon HD 7850 2G

OS: 윈도우10 1709 레드스톤3



플레이 테스트는 정식 출시 버전인 PC 1.0을 적용하고 있는 테스트 서버에서 진행했습니다.


게임 그래픽 옵션은 ①텍스처 울트라, 거리보기 울트라, 나머지 매우낮음, 화면 스케일100 / ②모든 옵션 매우낮음, 화면 스케일100으로 설정했고, 해상도는 FHD(1920*1080) 였습니다.


윈도우 '게임 모드'는 사용하지 않았고, 스팀에서 입력할 수 있는 '시작 옵션' 역시 건드리지 않은 극히 일반적인 상태에서 플레이를 했으므로 해당 설정을 변경하면 추가적인 프레임 상승을 기대해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게임은 각 설정별, 맵별로 두어판씩만 하고 프레임을 기록한 것이라 제가 플레이한 지역의 지형에 영향을 크게 받은 결과값입니다. 다른 지역으로 갔으면 더욱 프레임이 높게, 혹은 낮게 나왔을 수도 있습니다.



①텍스처 울트라, 거리보기 울트라, 나머지 매우낮음


게임 로비에서 프레임 53~55 큰 변동없이 유지되었습니다. 이는 ②에서 모든 옵션을 매우낮음으로 했을 때도 1프레임 차이 정도로 큰 변동 없어서, 로비처럼 단순한 화면을 표현할 때는 옵션에 따른 차이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사막맵(미라마)


게임에 들어가서 프레임은 25~65 프레임을 오갔는데, 25프레임은 차량을 몰고 이동할 때 잠깐 프레임 저하가 있었던 것이었고, 보통은 35~55 프레임 나왔습니다. 한가지 희망적인 부분은 갑작스런 프레임 드랍으로 화면이 뚝뚝 끊겨 보이는 현상이 전혀 없이 '안정적으로(?) 프레임이 낮다'는 것이었습니다. 단 한 번의 끊김 현상을 체감할 수 없었습니다.


요즘 고사양 컴퓨터에서 100프레임 방어를 하니, 보급형으로 80프레임이 나오니 안 나오니 하는 시대에 이렇게 낮은 프레임 수치는 '이래서 게임 할 수 있겠어?' 하는 의문이 들게 하는 부분인데, 막상 해보니까 '의외로 할만하다'는 결론에 도달하더군요. 열악한 환경인 건 분명하지만 '빡겜'이 아니라 적당히 가볍게 즐기면서 하기에는 나쁘지 않았던 겁니다.


참고로 게임시 CPU 최고 온도 61도, VGA 최고 온도 56도를 기록했습니다.



기존맵(에란겔)


게임 프레임은 32~60을 오갔으며, 32프레임은 차량 탑승 후 전속력 부스트 사용시에 일시적으로 내려갔을 뿐, 보통은 38~55 프레임에서 오르내렸습니다. 사막맵과 마찬가지로 프레임 드랍으로 인한 끊김 현상은 느낄 수 없었고 제법 부드러운 느낌이었습니다.




②모든 옵션 매우낮음


사막맵(미라마)


게임 프레임은 35~70을 오갔으며, 35프레임은 차량 탑승 후 전속력 부스트 사용시에 일시적으로 내려갔을 뿐, 보통은 40~60 프레임에서 오르내렸습니다.


텍스처가 심하게 뭉개져서 썩 보기 좋지는 않지만 놀라울 정도로 게임이 부드럽습니다. 일반 플레이 환경에서 프레임은 위 ①에서보다 5~6프레임 정도 높게 나오는데, 이렇게 뭉개진 화면으로 플레이할 바에는 텍스처 울트라로 하고 프레임을 떨구는 것이 좋을 것 같더군요.



기존맵(에란겔)


게임 프레임은 31~67을 오갔으며, 31프레임은 차량 탑승 후 전속력 부스트 사용시에 일시적으로 내려갔을 뿐, 보통은 41~55 프레임에서 오르내렸습니다. 어째 ①보다 최저 프레임은 더 낮고 일반 플레이시 프레임은 비슷하게 나왔는데, 이는 문서 상단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플레이한 지형에 영향을 받은 결과입니다.




스크린샷 모음


에란겔 모든 옵션 매우낮음 3장



미라마 모든 옵션 매우낮음 3장



에란겔 텍스처 울트라, 거리보기 울트라, 나머지 매우낮음 2장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배틀그라운드 PC 1.0 테스트 서버가 오픈하고 고작 20분만에 동시 접속자 7만 명을 넘어서며 전체 게임 동시 접속 4위를 기록했습니다.


테스트 서버 오픈 2시간 30분이 지난 현재도 꾸준한 유저 유입으로 동접 16만을 넘으며 랭킹 유지를 하고 있는 상황.




공식 서버도 평소 이시각 유저수에 근접한 상황에서 테스트 서버도 이만큼 유저가 몰렸다는 건 배틀그라운드 사막맵을 기다리며 잠시 게임 휴식기를 가지던 사람들까지 몰려들었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이번 테스트는 PC판 정식 발매 전 마지막 테스트로, 배틀그라운드 정식 서비스는12월 20일로 결정되었습니다. 12일 뒤면 정식 서버에서도 사막맵을 만나볼 수 있지만 남들보다 빨리 사막맵을 체험하보고자 하는 분들이라면 테스트 서버에 관심을 가져보시길!


사막맵만의 전용 총기와 차량들이 등장하며 건물의 형태와 지형 모든 것이 기존의 맵과는 완전히 달라서 같은 배틀그라운드지만 같지 않은 신선함을 맛볼 수 있습니다.





공식 패치노트 내용은 여기로 >> http://cafe.naver.com/playbattlegrounds/1129703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가 배틀그라운드 게임을 접한지 두 달이 되었습니다. 시작 당시에 이미 배틀그라운드가 PC방 순위 2-3위 싸움을 할 정도로 인기가 올라와 있었고 세계적으로는 스팀에서 100만 동접자를 넘긴 상태였는데, 지금은 PC방 순위에서 1-2위 다툼이 치열하고 스팀 250만 접속을 넘어간 상태입니다. 두 달 전에도 이미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었는데, 지금은 완전히 대세가 된 느낌이네요.





여기부터는 제 이야기입니다만, 배틀그라운드 이전에 제대로된 FPS 게임을 접해보지 못했던 저는 총싸움 게임에 너무 취약해서 정말 실력이 '난장판'이었습니다. K/D(사살/사망)률이 0.1까지 떨어져서 도무지 게임을 할 수 없을 지경이었죠. 누군가와 마주치면 무조건 죽는 것이라 점점 사람들을 피해서 구석진 곳으로 이동해 파밍하는 '짤파밍'을 선호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짤파밍은 결국 사격 실력 향상에 전혀 도움 안 되는 행위일 뿐이었습니다. 숨어 지내니 생존 시간이 길어져 중반 이후까지 살아남고, 그로 인해서 레이팅이 올라가 사격 연습하기가 더더욱 어려워지는 환경이 되어버리는 겁니다. 배틀그라운드는 적을 사살하는 게임이 아니라 생존 게임이니 그것도 생존의 방식입니다만, 어설픈 사격 실력만 가지고 있어서는 언제까지고 게임을 제대로 즐기지 못하고 적과 마주치는 것을 두려워하게 되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9월에 열려 있었던 테스트 서버로 가서 무작정 큰 마을에서의 파밍을 시작했습니다. 큰 마을에는 유저들이 많이 몰리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다른 유저와 맞부딛힐 수 밖에 없고 반복된 전투를 통해서 FPS 방식의 싸움에 익숙해지고자 했던 겁니다. ...만! 그다지 효과 없었습니다.


제가 큰 마을가서 파밍하면서 배운 건 싸움보다는 건물을 빠르게 터는 파밍 속도였습니다. 주변에 사람들이 많으니 계속 긴장한 상태로 누구보다 빠르게 파밍해서 무기를 얻고, 방어구를 얻고, 구상을 얻어야 생존할 수 있으니 파밍 동선을 고려하게 되고, 뛰면서 문을 재빨리 여닫고, 창문과 난간을 뛰어넘는 슈퍼점프 기술을 터득하게 된 겁니다.


그리고 주변에 적이 많아서 발소리와 총성 방향 같은 사운드 플레이에 빨리 익숙해질 수 있어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사격만큼은 쉽게 안 늘더군요. 배틀그라운드의 전투는 매우 짧은 시간동안 진행되기 때문에 에임 컨트롤에 익숙해질만큼 숙련을 쌓기엔 한 번 한 번의 전투에서는 경험치가 너무 적었던 겁니다. 아직 10대이거나 20대 초반 정도까지의 유저라면 FPS 게임을 처음 하더라도 큰 마을에서 진흙탕 싸움 몇 번 해보면 총기 다루기에 금방 적응할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만, 나이 먹으면 그게 정말 쉽지가 않답니다. (한숨)





그러던 제게 한줄기 구원의 빛이 내려왔으니 오버워치를 하던 친구들이 배틀그라운드로 넘어 온다는 희소식이었죠. 제가 듣기로는 이 친구들의 오버워치 성적은 골드 정도로 좋은 수준은 아니었습니다만 일하며 틈틈이 하는 것이라 고 레이팅으로 가기 힘든 것은 이해할 만 했고, 게임 센스 자체는 괜찮아서 스타2 시절엔 마스터급까지 갔던 이들이라 같이 하려니 마음 든든했습니다. 처음에는요...


이 분들도 나이 먹었는지 파밍이 썩 빠르지 않고 에임 흔들리는 것이 눈에 띄더군요. 제가 테스트 서버에서 연습한 덕분에 K/D가 0.5로(...) 올랐는데 친구들도 고만고만했습니다. 그런 고만고만한 사람들끼리 4시즌 2주 하면서 스쿼드 0승 20탑 30패로 마무리를 했습니다. (1800점대 초반)



프리시즌을 지나 5시즌에 돌입하고 다시 한 달 가까이 지난 지금, 배틀그라운드 플레이 두 달쯤 했다고 여러 수치면에서 조금씩 발전되어 가는 것이 눈에 띄기 시작했습니다. 여전히 총쏘기는 엉망이지만 K/D 0.8로 올라 처음에 0.1에서 0.5로 오르고, 다시 0.8가 되어 '무척 느리지만' 마이페이스로 성적이 오르고 있습니다. 정말 하위권 K/D라 이 글을 보는 대부분의 유저분들이 비웃을 기록이지만 저는 발전해가는 지금에 만족합니다.


5시즌 현재 스쿼드는 4승 20탑 25패로 (1900점) 그럭저럭 5할에 가까운 탑10률과 약간의 승리를 따내, 지난 시즌에 비해 팀원들 전체적으로 약간의 성장이 있었음을 느끼고 있습니다.


여전히 못하는 건 무진장 못하는 거지만 저는, 그리고 우리 팀은 지금 페이스로 꾸준히 해나갈 생각입니다. 10시즌 쯤 가면 K/D 1.5는 나오겠죠. (...)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