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교체 자체는 약 2개월 전에 했지만 요즘 할 일이 많아서 블로그 글 적을 시간도 안 나는 통에 사용기를 좀 늦게 적어 봅니다.

 

제가 고른 스마트폰은 삼성 갤럭시S10e로, 이 제품을 선택한 주된 이유는 기존에 쓰던 갤럭시S7엣지와 비슷한 사이즈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이기 때문입니다. 요즘 스마트폰은 점점 대형화되는 추세라 갤럭시S시리즈가 갤럭시노트급과 맞먹을 사이즈로 커진 것이 저는 썩 맘에 들지 않더군요.

 

갤럭시S10 시리즈 크기 비교

 

갤럭시S10e는 플래그십이지만 다른 제품보다 배터리 용량과 카메라 수가 적고 심박센서가 제거되었으며 액정 유리가 구버전이어서 S10이나 S10+보다 한단계 급이 낮은 것이 명백합니다.

 

하지만 액정의 기본 해상도가 작은 만큼 배터리 효율이 좋아서 실사용 시간은 S10보다 길고 S10+보다 짧은 중간에 위치해 있다는 것이 한 유트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바가 있죠. 배터리 용량이 3,100mAh로 작다는 것이 크게 문제가 안 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https://youtu.be/0IYzsHGBLu0)

 

그리고 S10시리즈의 프로세서가 엑시노트9820으로 동일해 갤럭시S10e라고 구동 성능에 격차가 느껴질 만큼 커다란 차이는 없었습니다. 간혹 게임을 위해 플래그십 최상위 모델을 고집하는 분들이 있는데 갤럭시S10e에서도 어지간한 게임이 부드럽게 동작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어(애초에 게임사에서는 게임 개발을 플래그십 스마트폰 유저만을 대상으로 하지는 않기 때문에 최고사양이 필수인 것이 아니죠), 큰 화면이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갤럭시S10e도 좋은 선택이 될 수 있습니다. 일부 유저들이 불편해하는 엣지도 적용되지 않았기에 게임하기에는 더 편할 수도 있고요.

 

풀스크린 게임 구동 화면

 

제가 3년 지난 구형 기기인 S7엣지에서 넘어와서 그런지 지문 센서와 얼굴 센서의 동작 속도에는 두 번 놀랐는데, 인식 속도가 무척 빠르고 정확합니다. 우측 전원 버튼에 달린 지문 인식 센서는 제대로 갖다 댄 것도 아니고 스치듯 문지르기만 했는데 거의 100% 인식에 성공해 잠금이 풀립니다. 제 엄지손가락 지문은 민원서류무인발급기에서 10번에 한 번 인식 성공할 정도로 연해서 할 수 없이 창구에 찾아가 민원서류를 발급 받는 일이 많을 정도인데 이 인식률은 정말 대단합니다. 얼굴 인식 센서도 잠금 상태로 책상에 놓여 있는 걸 집어들어 화면을 쳐다보는 순간 이미 잠금이 풀려 있습니다. 지문과 얼굴 둘 다 설정해두고 쓰면 잠금 해제가 너무너무 편리합니다.

 

삼성 지문인식 소개 동영상 캡쳐

 

삼성 스마트 스위치 앱을 통해 기존에 쓰던 갤럭시S7엣지의 정보를 그대로 옮겨 와서 본래부터 써오던 스마트폰마냥 적응 기간도 없이 이어서 쓸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었습니다. 기본적인 연락처나 메모, 문자 연동은 당연하고 사용하던 앱을 통째로 옮겨오거나 와이파이 정보, 사진 동영상 데이터까지 싹다 옮겨주니 기종 변경에 의한 스트레스가 전혀 없었습니다. 갤럭시 쓰던 사람은 제조사를 바꿔야만 하는 큰 이유가 있지 않는 한 그냥 갤럭시 쓰는 것이 가장 속편할 것 같습니다.

 

단점은 풀스크린 화면으로 게임이나 동영상 시청 시 아무래도 카메라 구멍이 거슬릴 수 밖에 없다는 겁니다. 카메라 홀을 왼쪽 상단 구석이 아니라 오른쪽 하단 구석으로 놓이게 뒤집으면 엄지손가락에 가려져 상대적으로 덜 거슬리지만 아쉬움이 있는 건 어쩔 수 없네요. 카메라 부분까지 화면을 표시하느냐 제외하느냐는 설정 가능한 부분이니 많이 신경 쓰이는 분들은 제외하면 되서 큰 지적거리는 아니긴 합니다.

 

그 밖에는... 갤럭시S10 시리즈는 뭔가 어마어마한 혁신이 가미된 것이 아니라 대부분 기존에 존재하던 기능들이거나 약간 개선된 정도라 사실 이렇다 할 만한 언급거리는 없습니다. 하지만 약간의 변화들이 모이고 모여서 저처럼 S7을 쓰던 사람이 기종 변경을 하면 상당한 만족도를 얻을 수 있는, '수작'으로 평할 수 있는 제품입니다. 대화면 스마트폰이 필요한 분들이 아니라면 저는 플래그십 스마트폰 중에서 갤럭시S10e를 적극 추천하겠습니다.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는 최근 스마트폰을 갤럭시S10e 바꾸면서 겸사겸사 통신사도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는 알뜰폰으로 옮겼습니다.

 

이번에 선택한 모델인 갤럭시S10e

 

문제는 알뜰폰으로 번호 이동을 할 경우, 기존 통신사와 해약이 되고 알뜰폰 통신사로 번호를 옮겨 개통을 한 다음 유심을 택배 발송을 한다는 것인데, 저는 알뜰폰 통신사에서 금요일 택배를 발송했음에도 배송이 지연되어 토요일에 택배를 받지 못하고 월요일 수령으로 넘어가 버렸다는 겁니다. 덕분에 금요일부터 시작해 주말 내내 먹통인 스마트폰만 들고 다니게 되었죠.

 

진짜 문제는 여기서 시작되었는데 본인 명의로 된 전화번호가 없으니 각종 본인 인증이 불가능해졌다는 겁니다. 무슨 기준인지도 모르겠는데 일부 은행은 때때로 전화번호로 ARS나 문자 인증을 요구해서 이체가 불가능하고, 각종 웹사이트 가입이 불가능한 것은 당연한 일이고, 여러 결제 서비스도 전화번호 인증조차요구하고, 플레이스토어 신용카드 등록에도 전화번호 인증을 요구하고...

 

온통 할 수 없는 것 투성이가 되었네요. 말은 본인 인증을 확실히 해서 도용 피해를 줄이겠다는 취지로 온통 전화번호 인증을 요구하는 것인데, 이렇게까지 안 해도 잘만 서비스를 하는 해외 사이트들과 비교해 너무나 불편합니다. 그러고는 해킹 당했다고 개인 정보 잔뜩 털리기나 하고 말이죠.

 

저는 얼마 전까지도 딱히 폰 없어도 살아갈만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었고, 실제로 몇개월간 액정 화면이 고장나 전화 수신만 가능한 폰을 들고 다니기도 했었는데, 요즘 들어 계속 전화번호 인증이 필요한 일을 하면서 '아, 이놈(스마트폰) 없으면 세상에 나를 나라고 증명할 수도 없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PS. 여기는 아파트 무인택배함 이용시 비밀번호 문자를 받아야 택배함을 열 수 있는데, 만약 제 유심을 직접 받지 못하고 택배함에 들어가버리면 정말 난감해지겠네요.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새로운 방식의 스팸 메시지를 받아 보고는 이거 생각한 놈 머리 참 비상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스마트폰 상단 표시줄에 처음 보는 아이콘이 떠 있길래 알림 메시지를 봤더니 '가입만 하면 xxx찾기 무료가입'이라는 스팸이었습니다. 어지간한 문자 스팸은 전부 차단해 놓은 내 핸드폰에 어떻게 스팸 메시지가 침투해 들어왔나 신기해서 열어 봤더니 문자가 아니라 S플래너(안드로이드 스케쥴 관리 어플)가 열리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대체 뭔일인가 싶었는데, 잘 보니 메시지 전달 경로가 등록된 이메일로부터 였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구글 계정과 동기화를 시켜 사용하기 때문에 기본 설정 그대로 놔두면 온갖 것들이 전부 구글에 연동됩니다. 이번 스팸의 경우는 대부분의 사용자가 지메일과 일정을 자동 동기화 상태로 놔둔다는 것에 착안한 교묘한 스팸 메시지였죠.


지메일엔 일정을 작성해서 주고 받을 수 있는 기능이 있습니다. 메일에 일정 데이터를 기록해 보내면, 받은 사람은 해당 일정에 참석/미정/불참을 선택해 돌려보낼 수 있는 기능이죠. 이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S플래너와도 연동되어 있어서 일정 메일이 도착하면 자동적으로 S플래너에서 받아 일정 알림을 띄워줍니다.


문제는 해당 일정이 기록된 이메일이 스팸 필터에 걸려 지메일의 스팸함에 들어가도 정상적인 일정이라 인식해서 S플래너에 뜬다는 겁니다. 스팸으로 걸러졌으면 일정에 뜨는 것도 당연히 막혀야 되는데 이런 종류의 스팸은 예상치 못한 구글이 제대로 한 방 먹은 것이나 마찬가지죠.


안드로이드의 동기화 설정 목록 / S플래너로 도착한 스팸 메시지

 



간단한 해결 방법으로는, S플래너를 안 쓴다면 구글 계정 동기화 설정에서 일정 동기화를 꺼주면 끝납니다. 같은 방식의 일정 스팸이 도착해도 전혀 신경쓸 필요가 없죠. 만약 S플래너는 사용하지만 스팸 일정이 오는 것만 차단하고 싶다면 브라우저에서 '구글 캘린더(https://www.google.com/calendar/render?hl=ko)'에 접속해서 설정에 들어가 [내 캘린더에 초대장 자동 추가]를 꺼주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초대장은 받지만 알림만 뜨지 않게 '설정 - 캘린더 - 알림'에 들어가 알림 기능을 전부 꺼주는 방법도 있습니다만, 업무상 중요한 초대장이 와도 알림이 뜨지 않는 불편함을 감수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 방법 보다는 위처럼 자동 추가를 꺼놓고 중요한 일정이 첨부된 메일이 올 경우 수동으로 일정 추가하는 것이 더 좋은 방법입니다.




가장 완벽한 해결책은, 구글측에서 직접 스팸함에 분류된 메일은 알림에 추가되지 않도록 내부적으로 해결해주는 것인데, 과연 언제 해결될런지..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루 2014.07.30 17: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이유를 알았네요.. 얼마전부터 뜨길래 핸드폰에 악성코드라도 심겨진건가 걱정했는데..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