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 라이트노벨, 애니메이션의 최근 주류는 「현대 배경에 판타지 계열 비일상의 접합」 입니다.

판타지 배경으로 그려지는 라이트노벨은 크게 성공해야 중박 수준이며, 완벽한 현대 배경 작품은 제법 팔리는 분야지만, 그보다도 현실에 SF, 가상게임, 판타지를 접합시킨 작품이 주류를 차지하죠.

저는 '검의 여왕과 낙인의 아이' 같은 판타지 배경의 작품이나, '히다마리 스케치', '타마유라' 같은 완전 현대 설정의 작품도 좋아하지만, 그래도 가장 비중이 큰 믹스된 작품을 많이 찾아보게 됩니다.

이러한 작품들은 주로 '평범한 학생인 주인공이 비현실적인 무언가와 접하면서 일상이 뒤틀리는 구조'를 취하고 있는데요. 저도 여기까진 무척이나 좋아합니다. 현대의 상식은 깨지 않고 그대로 놔두면서 추가로 판타지 요소가 추가되기 때문에 주인공조차 이게 꿈인지 현실인지 당황해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지극히 사실적인 반응을 보여주는 이 정도까지.

하지만 종종 도무지 못 봐줄만한 작품들이 나와 눈살찌푸리게 만듭니다.

예를 들어, 국내에 1월 정식 발매된 '실낙원'이란 만화책을 보면(무척 유명한 밀턴의 Paradise Lost와 다른 작품입니다), 여주인공이 입학한 고등학교 내부에서 남존여비 정책이 대놓고 시행되는 모습이 그려집니다. 여학생은 남학생의 '무기'가 되어 '소유물' 취급을 받는다는 설정인데, 문제는 이게 현대를 배경으로 한다는 겁니다. 중세~근대의 배경이라면 남성우월사상이 팽배해 있던 무렵이니 역사 고증을 한다는 핑계로 그런 설정을 넣을수도 있지만, 어떻게 현대를 배경으로 대놓고 남존여비를 적용시킵니까. 게다가 작중에서 다들 당연스럽게 받아들이고 있는 모습을 대체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요.

이런 설정은 도무지 현실에 비일상을 접했다고 볼 수가 없습니다. 이 작품뿐 아니라 여러 저질 작품들을 보면 '현대의 통념'을 무시한 작품이 많습니다.

일부러 '현대'를 배경으로 택했다면 최소한의 지킬건 지키고, 거기다 추가 설정을 도입해야지. 억지 설정을 집어넣어 현대를 작가만의 판타지 세상으로 만들어버리는건 보면서 유쾌하기는 커녕 매우 불쾌해집니다. 굳이 현대를 배경으로 했으면 현대의 통념을 지키고, 아닐거면 판타지 세상을 배경으로 함이 옳습니다.


▽ 본문에서 예로 들었던 만화, 실낙원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TAG 실낙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는 현재 70레벨대 계정과, 60레벨대 계정 두 개를 운영하고 있는데요.

이제와서는 무척이나 게임이 지루하지만 쉽사리 관두질 못하고 있습니다.

레벨이 오르고 보유한 건물수가 많아질수록 관리하는 시간이 늘어나서 정말 게임이 귀찮은 골칫거리가 된 상태.

하지만 지금껏 투자한 시간이 아깝고, 방문해서 주문하는 다른 유저들을 생각하면 버려두기가 미안합니다.


친구목록에 등록되어있는 비슷한 속도로 레벨을 올린 분들을 보면 다들 저랑 같은 상황이신지 최근들어 성장속도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더군요. 

모두들 무섭게 성장하는 유저들에게 서서히 밀리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저는 아직 랭킹이 조금씩 오르곤 있지만, 이는 앞선 이들을 따라잡은게 아니라 게임을 관둔 사람들을 재친다는 느낌입니다. 

의욕적으로 플레이하는 사람들에겐 저도 계속 밀립니다.


관두려면 메인 렐름 건물 전부 치워버리고, 주문 거부하면 되는데 아직 결단은 안 서네요.

평생 할 것도 아니고 언젠가는 관둬야 하는데….



게임 정보 찾아오신 분들을 위해 약간의 팁을 적습니다.

1. 저레벨땐 푼돈 모으려 하지 말고, 효율 좋은 건물을 최대한 짓는게 좋습니다. 누적된 건물 보유수가 뒤로 갈 수록 성장의 원동력이 되므로 "일단 돈 모았다가 고레벨되면 좋은 건물 지어야지" 란 생각은 버리는게 좋습니다. 모으고 모아 60, 65, 68레벨의 고효율 건물 지으려고 애써봐야 저레벨땐 수입이 적기 때문에 푼돈 모으기밖에 안 됩니다. 지을 수 있을 때 최대한 지어서 기반을 다집시다.

2. 저레벨땐 주문을 받으려 하지 말고, 무조건 주문을 해서 돈을 법시다. 저레벨때 보유한 건물의 효율은 무척 낮기 때문에 받는것보다 가는게 몇 배는 이익입니다. 68레벨 이상 유저의 마을에 가서 Dragon Slayer's Den에 주문 넣는것만큼 고효율이 없습니다.

3. 하지만 어느 시점부터는 자신의 마을에 주문을 해 오는 친구관리를 잘 해야 합니다. 레벨이 오를수록 자신에게 주문 넣어주는 단골 손님만큼 반가운 것이 없습니다. 자신보다 약간 레벨이 낮으면서 꾸준히 주문 넣어주는 친구는 맞친추와 주문보답을 하며 지속적으로 소통하는게 좋습니다. (단, 상대방의 마을에 지나치게 저효율 건물밖에 없다면 무리하게 아무거나 주문넣진 말고, 상대가 성장할때까지 기다리며 기억해줬다가 주문 넣는게 좋습니다.)

4. 좋은 건물 보유하고 있다고 고객이 쏟아지는 건 아닙니다. 어느정도 친구관리가 이루어져야 지속적으로 주문이 들어오는겁니다. 일례로 제가 아는 70레벨대 유저중에 최고급 건물인 Dragon Slayer's Den을 수십채나 보유하고 있지만, 주문오는 유저가 별로 없는 안습한 사례가 있습니다. 이는 천상천하유아독존식으로 친구관리 안 하고 홀로 게임을 한 결과입니다.

5. 지속적인 접속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일정 시간마다 몇십분씩이나 붙잡진 않아도, 잠깐 1분이라도 간간히 짬내 접속해서 주문을 최대한 지연없이 받아주어야 합니다. 민감한 유저들은 주문을 늦게 받고, 늦게 수확하는 유저는 꺼리며 등을 돌리고 빠릿빠릿한 유저한테 찾아갑니다. 특히, 너무 접속이 뜸해서 주문받기나 수확이 늦어 배달 실패라도 한다면 많은 유저들이 아예 친구목록에서 제거해 버립니다.

6. 제가 지난 블로그 글에서는 저레벨 땐 최대한 모조를 모으라고 했었는데, 여기서 그 말을 뒤집겠습니다. 저레벨땐 모조가 생기는 족족 선물 카트에서 부스트 기프트를 여는게 낫습니다. 랜덤 뽑기로 좋은 건물이 나오거나, 30만 코인이 나오므로 초반 성장에 도움이 됩니다. 종종 이벤트로 '~잡기'를 하는데 그런데는 절대 모조 쓰지말고, 선물 여는데 쓰는게 효율 좋습니다.

7. 메인 렐름에 농장을 지어놨다면 꾸준히 작물을 키우는 모습을 보이는게 유리합니다. 텅 빈 농장의 모습이나, 작물이 썩어버린 모습은 무척 마이너스 요소가 되어 찾아오는 유저들이 줄어듭니다.(특히 작물 썩은건 치명적) 꾸준히 작물 키울게 아니라면 다른 렐름으로 농장을 치워버리는게 좋습니다.

8. 마을을 이쁘게 꾸미더라도, 메인 렐름엔 가급적 고효율 건물을 배치시킵시다. 메인부터 삐까번쩍하게 화려하게 꾸밀 경우, 겉보기엔 좋아도 주문오는 손님 유치에는 치명적입니다. 메인에 고효율 건물을 배치하는건 손님을 끌기 위함도 되지만, 손님이 구석진 렐름까지 찾아가서 주문을 넣어야 하는 번거로움을 줄여주는 것이기도 하죠. 사람들이 자신의 마을에 방문하는건 마을 구경을 위한 것보단 주문을 넣기 위한 것이 크다는걸 잊지 말아야 합니다. 외견 안 이쁘다고 구석 렐름으로 치우지 말고, "나 이런 건물 가지고 있으니 주문 넣어주세요" 하고 가장 눈에띄는 자리에 놓읍시다.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TAG we rul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온가 2012.02.29 2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핸펀을 잃어버리지만 않았으면 이런거 하는데 말이죠 ㅡㅜ 정말 슬퍼지네요

    위룰...한때의 게임인줄알았는데 인기가 식질 않네요? ㅎㅎ
    요즘 하도 많아서 말이죠 이런류의 게임은... 역시 원조는 다른가봐요.

    • BlogIcon 빈둥거리는 포이카 2012.03.01 0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창때에 비하면 유저가 많이 줄었습니다.

      유저의 유입보다 이탈이 많은 현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조만간 대규모 업데이트를 하지 않을까 예상합니다.
      그래봐야 레벨제한 상향과, 건물 몇 개 추가가 전부라 금방 약빨 떨어지겠지만요.

저질 사운드카드라고 평판이 자자한 내장 꽃게 칩셋. 889는 Realtek 시리즈 중에서 그나마 평가가 좋은 편입니다만 욕 먹기는 매한가지죠.

저 역시 얼마전까지 889에서 거슬리는 잡음이 많이 들려서 저질 사운드라고 불평하곤 했었습니다. 라인입력으로 받은 사운드는 특히 노이즈가 잔뜩 첨가되어 있어 골치아팠습니다. 제 블로그 어딘가에도 녹음해서 올린 자료가 있는데 볼륨을 조금만 올려도 잡음이 무척 심한걸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요번에 컴퓨터 배치를 바꾸면서 내벽 콘센트, 멀티 콘센트, PC 내부를 싹 점검했더니 눈에 띄게 노이즈가 감소했길래 RMAA 측정을 해 봤습니다.


운영체제 : Microsoft Windows 7 Ultimate 64bit
메인보드 : GIGABYTE P55A-UD3R (초기모델)
내장칩셋 : Realtek ALC889
드라이버 : Realtek HD Audio R2.67    (드라이버 Intel 다운로드 링크 : Vista/7, XP/2000)

24bit, 192kHz

Summary

Frequency response (from 40 Hz to 15 kHz), dB
+0.03, -0.09
Excellent
Noise level, dB (A)
-96.3
Excellent
Dynamic range, dB (A)
96.4
Excellent
THD, %
0.0023
Excellent
THD + Noise, dB (A)
-87.4
Good
IMD + Noise, %
0.0070
Excellent
Stereo crosstalk, dB
-71.8
Good
IMD at 10 kHz, %
0.0046
Excellent
General performance
Very good


Frequency response



Noise level



이 정도 수치면 제법 쓸만하다고 할 수 있는 정도입니다. Good 등급이 나온 항목들도 사실 인간의 귀로는 도무지 인식이 안 가는 수준이고요.

고수 분들은 수치가 전부가 아니라 음색이 어쩌니, 음이 부드럽니 딱딱하니, 소리의 풍부함이 어쩌니 일반인은 알아듣기 힘든 소리를 하며 안 좋게 평하는데, 물론 틀린말은 아닙니다. 음악을 전문적으로 듣는 분들껜 소리가 많이 부족한 것은 사실입니다. 수치로는 평할 수 없는 미묘한 음색의 차이가 분명 존재하죠.
 
하지만, 온보드 사운드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컴퓨터를 음향기기로써 사용하는 사람들이 아닙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MP3가 128kbps인지 320kbps인지도 안 따지며, 용량이 크고 재생이 제한되는(포터블 기기에서 재생이 안 되는) FLAC음원은 싫어하고 가벼운 MP3, WMA를 선호합니다. CD나 FLAC에서 MP3로 변환할때도 옵션 지정도 없이 클릭 한 번에 해결보려는 사람들입니다. 스피커는? 상표명도 모를, 책상위에 올려두기 좋은 작고 디자인 무난한 만 원짜리 씁니다. 어렴풋이 음질의 구분은 가능해도, 썩 중요한 요소로 취급하진 않습니다.

이러한 99.9%의 사람들 앞에서는 889조차 제 성능을 다 발휘하질 못합니다. 비싼 사운드카드가 필요 없죠. 이 정도면 충분합니다.


온보드의 특성상 노이즈가 심하게 끼는 경우가 있는데. 완전히 저질 보드가 아닌 한, 어지간한 문제는 사용자 환경적 요인을 찾아 해결 가능합니다. 노이즈가 있는 분들은 검색해보면 여러 요인과, 해결책이 제시되어 있으니 참고하여 해결하시면 되겠습니다.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TAG ALC889, RMA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 2020.04.21 0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good~

  2. J 2020.04.21 0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x58a ud3r 윈10-1909 업데이트 후 alc889 사운드에서 5초마다 잡음 발생 -> 해결 안되서 1703로 다운그레이드 ...



Q1. 후쿠시마 주민도 건강하게 살 권리가 있지 않은가?
A1. 정부는 방사능 노출을 줄이려고 노력했다.
[사람들] 답이 안 되잖아!

Q2. 즉, 없다는 말인가?
A2. 권리가 있는지 없는지 나는 모르겠다.
[사람들] 뭐라고!? 너는 권리 없냐? 건강하게 살 권리 없냐고! 후쿠시마 사람들은 인권이 없냐?

Q3. 후쿠시마 주민만 피폭 기준이 다르냐?
A3. 내가 해 줄 말은, 피폭을 줄이기 위해 노력했다는 것이다.
[사람들] 답이 안 되잖아!

Q4. 후쿠시마 주민만 다른 기준이냐는 것 아니냐?
A4. 내가 해줄말은 다 했다.
[사람들] 뭐라고!?

Q5. 피난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피난 가능하도록, 당연한 것을 당연히 인정해 달라. 대답해라. (반복)
A5. 피난하고 싶으면 하지만, 안전한 곳에 살고 있으면 그곳에 있으라고 하고 싶다. (정부차원 지원이 없다는 뜻)
[사람들] 어디가 안전하냐? 공산국가 구소련도 체르노빌 사건 당시 벨라루스 주민을 신속히 대피했는데, 자유국가인 일본은 왜 못하냐?
             구소련도 했다고! 2주만에 24만명을 피난시켰다고! 정부는 뭐 했냐!

Q6. 소변 표본을 검사해 주십시오. 그리고 결과와 진행과정을 발표해 주십시오.
[사람들] 가져가라고. 검사해달라. 횡포다. 왜 거부하냐. 냅둬라. 웃기지 마라. 도망가지 마라. 가져가라.
[사람들] (애원하며) 제발 가져가주세요. 가져가 주셨으면 합니다. 좋지 않습니까? 가져가준다고 하지 않았습니까? 어째서?
             전에는 가져오면 검사 해 준다고 했잖아요? 가져가 주세요. 안 돼, 안 돼! 도망가면 안 돼! 여기서 도망가면 안 되요! 인간으로서 상대해 주세요.
             어디를 보는 건가요, 여러분. 관료가 중요합니까, 후쿠시마 주민이 중요합니까? 이봐요. 제발 부탁입니다.
A6. 우리 담당이 아니다.
[사람들] 잠깐. 어째서 그러십니까? 당신은 자제분도 없습니까?




이 꼴을 보며 한 가지 재고해봐야 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저는 평소에 왜 중국이 아니라 일본어+문화를 공부하냐는 소리를 종종 듣는데, 그 때마다 "아무리 일본이 침몰한다한들 우리나라보다 못 살기야 하겠냐. 우리가 살아가는 동안 우리나라가 일본 경제를 추월하는 날이 오겠냐." 라고 했었는데, 일본 내부가 전부 저런식으로 썩어 부패했다면 못 따라갈 것도 없다고 생각이 듭니다.

최근 반도체, 전자제품, 자동차 등등 여러 분야에서 일본은 죽을 쑤고, 우리나라는 승승장구하는 추세를 보면, 일본의 고령화로 조만간 인구가 급감한다는 조사를 보면, 일본 관광장관이 일본 여행좀 와 달라고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 애국가를 부르며 호소하는 것을 보면. 정말로 우리나라가 일본 경제를 넘어설지도 모르겠습니다.


덤으로, 후쿠시마 사람들의 걱정거리를 발표하는 앞에서 관방장관이 웃으며 들어서 화내는 영상입니다. 한글자막 입혀진게 있었는데 찾질 못하겠네요.



요약하면, 후쿠시마의 초등학교에 다니는 어린이의 부모가 건강에 안 좋을 것 같으니 아이에게 학교에서 주는 우유를 마시지 말라고 가르쳤는데, 학교의 선생이 우유 안 마시는 아이들을 불러내며 "이것을 마시지 않는 사람은 후쿠시마 주민이 아냐! 후쿠시마에 살 자격이 없어!" 라는 소리를 했다고 합니다. 이를 보며 여기에서 계속 살아가야 할지 고민되었다더라 하는 내용을 발표했는데, 심각한 어조로 말하고 있었는데 그걸 듣고있던 관방장관이 웃어버렸고, 그 모습을 보고 "웃지마라. 농담이 아니다. 후쿠시마에선 정말로 그렇게 생각한다." 라며 화냅니다.


또 다른 덤으로, 뉴스 많이 보는 분들은 이미 알겠지만. 작년 7월 27일 일본 도쿄대 코다마 타츠히코 교수가 심각하게 비판하며 경고했던 일이 있었죠. 그 교수가 2011년 네이쳐 올해의 10인에 선정 되었더군요. 이 사람은 일본의 깨어있는 지식인입니다.



비판 영상은 여기에 올리기보단 다음의 링크를 따라가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블로그 주인장인 ALTERA님이 자세히 포스팅하고 번역문까지 올려놔서 도움이 됩니다.

http://blog.naver.com/ipory192?Redirect=Log&logNo=100134370221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작의 이름을 빌려서 나오는 신작 게임들을 보면 참 기대 미만인 경우가 많습니다.

지나치게 전작을 의식해서 개발하다보니, 획기적이고 재미있는 작품이 아니라 '전작향 첨가'된 어중간한 게임이 탄생합니다.

전작보다 나아진 모습 보여주겠다며 추가/개선된 시스템은 기존 유저들에게 오히려 반감만 사는게 태반이고, 분위기와 게임성은 살리다 말아서 어설프고.

전작의 성공에서 장점만 뽑아오는 것은 옳은 일이지만, 성공에 얽매여서 집착하는 것은 무지한 일이죠.

참 안타깝습니다. 오호통재로다.



음…. 특정 게임의 짤방을 올리면 그 게임한테 미안하고, 그렇다고 아무것도 안 넣기는 허전하므로 아무 사진이나 넣겠습니다.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온가 2012.02.29 2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죠, 아무래도 전작의 특성과 진부함을 버리자니, 아깝고
    그렇다고 새로운걸 팍팍 나가기도 쉬운게아니고 (도전이니까요)

    그런데 이런류의 고민과 살패는 주로 전작의회사와 다른회사가 제작할때 주로 나오는거 같더군요.


    포켓몬시리즈나 철권등, 판권이 유지되면서 계속 성장세를 이어가는 게임도 참 많은데말이죠.
    저는 그중에 엘더스크롤도 들어간다고 생각합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