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전 발매된 첫 번째 싱글 Honey Face 때도 간략히 감상을 적었으니 이번에도 조금 끄적여보겠습니다. (관련 링크: http://www.yuhling.net/1048)



1. 타이틀곡 どきどきしちゃうどっきどき


시작을 신랄한 평가로 하게 되서 유감입니다만, 이번 타이틀곡은 정말 실망했습니다. 첫 싱글인 'Honey Face'는 수록곡 전반적으로 밝고 경쾌한 느낌이 성우 니시 아스카 본인의 이미지에 잘 어울린다 정도의 감상이었고, 개미지옥이니 꿀 범벅 얼굴이니 하는 곡 제목에서 특유의 괴팍함(?)이 묻어나 자신의 개성을 곡에서도 표현했구나 싶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당시 '요루나이트x요루나이트' 방송에 출연해서 불렀던 90-00 발라드풍 노래들이 목소리에 어울려서 좋았는데, 본인이 이런 노래를 하고 싶다는데 어쩌겠나 싶은 마음이었죠.


이번 타이틀곡은 유명 작사/작곡가인 햐다인이 제공한 곡입니다. 업계 라디오를 통해 니시 아스카와 교류가 오간 사이라 좋은 곡을 써주리라 예상하고 많은 기대를 걸었던 곡이기도 하죠. 그런데...


이, 이건 대체...? 가사 내용이 너무 심합니다. 평소 자신의(니시, 햐다인 둘 다) 라디오에서 쓰던 유행어인 펫탄코파이파이나 라디오 이름인 델리케이트 존이나 이런 것들은 가사에 왜 들어가 있으며, 가사 전반적으로 봐도 이게 대체 뭘 전달하고자 하는 내용인지 알 수가 없는 난잡함을 보여줍니다. 


곡의 멜로디 면에서도 어디선가 들어 본 일본풍 파트가 있고 중간에 두 번 분위기 전환되는 부분이 존재하는데 솔직히 조잡하다는 느낌뿐입니다. 안 어울리는 장면 전환이 삽입되어 '이 부분은 무엇을 보여주기 위해 존재하는가' 싶어집니다.


이걸 보내온 햐다인도 그걸 수정 요청없이 오케이한 니시도 조금 한심하다고 느끼는게, 이건 일반 대중에게 들려줄 수 있는 '아티스트의 곡'이 아니라 성우 열성팬들에게 판매하는 '3류 굿즈'입니다. 오리콘 순위가 떨어지고 판매량이 떨어진 것은 너무 당연합니다.



2. Tresure Chest


발매 기념 특별방송 할 때 곡 제목이 Tresure Chest라고 되어 있어서 treasure 오타 아냐? 싶었는데 결국 발매한 싱글에도 tresure라고 나와 있군요. ..........이거 오타 아냐?


이 곡은 당장 애니메이션 주제곡, 엔딩곡으로 써도 될 퀄리티입니다. 리듬의 흐름이 격렬하지 않고 부드러우면서도 경쾌한 것이 딱 니시 아스카가 앞으로 아티스트 활동을 계속 해나간다면 이런 방면의 노래를 많이 부르게 되겠지 하는 느낌이 오는 전형적인 작품 주제곡 풍의 일본 팝입니다.


타이틀 곡과는 다르게 가사가 전달하고자 하는 바가 뚜렷하고 멜로디 흐름도 매끄럽습니다. 왜 이 곡이 타이틀 곡이 아닌 겁니까? 햐다인과의 인맥이 음반 완성도와 판매를 망쳐도 될 정도로 중요했던 걸까요?



3. Everyday for ever


침착한 발라드 곡 느낌이 좋네요. 역시 니시 아스카는 발라드풍이 어울리는 목소리입니다. 기술적으로 잘 부르는 실력은 아니지만 목소리가 발라드 곡의 감정 전달에 매우 잘 어울립니다.


2번 곡과는 다른 느낌의 엔딩곡으로 어울리는 곡인데, 이건 일상물, 치유계 작품에서 종종 찾아볼 수 있는 타입입니다.


이 곡의 가사는 머릿속에서 장면장면이 그려지며 흘러가는 것을 느낄 수 있어 맘에 드네요. 그렇게 이미지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잔잔한 곡조도 수준급입니다. 사실 타이틀은 2번과 3번이 경합을 벌여야 했습니다. 그 편이 일반 신규 고객(팬)을 끌어들이기 수월했겠죠.


안타깝게도 대부분의 음반은 타이틀곡이 주력으로 팔리기 때문에 음반 자체가 안 팔리면 2번부터 10번까지 아무리 좋은 곡이 채워져 있어도 그 곡이 세상에 알려지기는 쉽지 않습니다. 유명 가수들의 음반에서도 타이틀 곡 말고는 묻히는 경향이 있는데 아티스트로서는 무명에 가까운 니시 아스카의 음반 2번, 3번 곡이 팬이 아닌 일반인들에게 알려지긴 힘들 겁니다.



번외. 뮤직비디오


초회한정판에 수록되어 있는 타이틀곡 뮤직비디오는 정말 '니시 아스카스러운' 건강 발랄한 분위기입니다. 이 괴짜는 정말 주변에 이런 친구 한 명 있으면 매일 웃으며 지낼 수 있겠다 싶은 파괴력 있는 인간입니다. 이 뮤직비디오에서도 그 유쾌함이 전해져서 개인적인 곡의 실망감과는 별개로 보고 있으면 왠지 기운이 나는 것 같습니다.


이번에도 특전 미끼에 낚여 구입한 3장


애니메이트에서 샀더니 배지가 3개...... 이걸 어디 써먹을런지...


한숨이 나오는 가사 내용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년 10월 아티스트 데뷔하여 1년만에 세컨드 싱글을 발매한 성우 니시 아스카의 이번 음반은 첫날 오리콘 23위로 시작했습니다. 퍼스트 싱글의 19위에 비해 조금 떨어진 느낌입니다.


퍼스트 싱글 때도 언급했지만 니시 아스카의 음반은 씨사이드커뮤니케이션즈라는 인디로 분류되는 소규모 업체 발매로, 니시 아스카가 업체 유일의 아티스트라서 음반 선전에 쓰는 돈도 적고 요령도 없거니와 무엇보다도 애니메이션 연계(오프닝, 엔딩 제공)도 없어서 판매가 오로지 성우의 팬들에게 기대하는 형태입니다. 인디즈 레이블의 한계지요.



* 퍼스트 싱글 오리콘 랭킹

1일 - 19위 / 2일 - 15위 / 3일 - 20위 / 4일 - 28위 / 5일 - 26위 / 6일 - 32위 / 7일 - 42위

첫주 데일리 23위 / 첫주 인디즈 싱글 3위


* 세컨드 싱글 오리콘 랭킹

1일 - 23위 / 2일 - 17위 / 3일 - 42위 / 4일 - 44위 / 5일 - 45위 / 6일 - 43위

첫주 데일리 36위 / 첫주 인디즈 싱글 5위



이번 음반은 업계 유명인인 햐다인의 곡을 사용했고 햐다인의 라디오에서도 꾸준히 선전해서 전보다 판매량이 오르려냐 싶었는데, 지금까지 판매 현황을 보면 썩 햐다인 효과는 없는 모양입니다. 결국 아티스트의 팬들이 팬심으로 사는 것이 메인이지 작곡작사가의 유명세에 기대해봐야 소용 없군요.


사실 이번 음반 나오기 전부터 어느 정도는 예상 했었습니다. 퍼스트 싱글 때보다 반도 안 되는 홍보 활동도 그렇고, 팬들의 반응에서도 썩 열기를 느끼지 못했었죠. 그냥 '나오나보네, 사볼까' 정도의 팬심에 의한 의무적인 구입 같은 느낌이랄까요. 개인적으로는 타이틀곡 선정에도 문제가 있었다고 생각합니다만 이건 다른 포스팅에서 따로 이야기해보겠습니다.


뭐, 순위는 전보다 떨어졌고 최종 판매량도 전보다 떨어질지 모르는 상황이지만, 서드 싱글 제작도 꿈은 아닐 것 같습니다. 사실 인디의 한계니 퍼스트보다 떨어졌니 하고 위에서 떠들었지만, 유명 성우들 중에서도 유명 레이블에서 발매했는데도 불구하고 음반 판매량이 괴멸적인 경우가 비일비재합니다. 그에 비하면 저렇게 순위 확인이 가능한 범위 안에서 계속 놀 수 있는 판매량은 잘 나가는 편이라고 볼 수 있는 것이죠. 유명 성우가 아티스트 데뷔했는데 음반 한 두개 내고 그 뒤로 장기간 음반을 안 내고 있다면 그들은 음반 판매가 안 되서 사실상 아티스트 영업 종료한 것이라 보면 됩니다.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미 예전에 세컨드 싱글 발매일이 10월 25일로 공지가 되었던 바 있는데, 이번엔 자켓이 공개되었습니다.


퍼스트 싱글과 마찬가지로 3가지 버전으로 발매되어 자켓이 3종류입니다.


초회판


애니메이트 한정판


통상판



각 버전 별 구성 차이는 예전에 올렸던 글(http://www.yuhling.net/1148)에 있으니 관심 있는 분들은 구매에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그리고 발매 기념 니코니코생방송이 방송된다고 합니다. 일시는 10월 7일 20시 30분 부터 한 시간. 이후 씨사이드 채널 회원 한정 생방송으로 21시 30분부터 30분간 추가 방송됩니다. (회원 한정 방송은 일반적으로 새로운 소식 같은 것이 일절 없고 그저 본방에서 못했던 감상이나 녹음 후일담, 단순 잡담으로 채워지기 때문에 어지간한 열성팬이 아니라면 시청할 필요는 없습니다. 애시당초 해외에선 채널 회원 가입도 못 하지만요.)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월 11일 세컨드 싱글 발매 결정 발표가 있고 무려 6개월이 지나서야 발매 일정이 공개되었습니다.


2017년 10월 25일 수요일 발매 예정이며, 타이틀 제목은 どきどきしちゃうどっきどき(두근두근해버리는 두근두근)입니다. 작사 작곡은 햐다인(마에야마다 켄이치)가 담당했는데, 어쩐지 최근 몇 개월 평소 이상으로 라디오에서 서로 언급이나 게스트로 참여하는 등 접점이 많아 보이긴 했습니다.


퍼스트 싱글 때와 마찬가지로 싱글이 3가지 타입으로 나오며, 통상판은 1200엔, 초회한정판은 1800엔(뮤직비디오 DVD 동봉), 애니메이트한정판은 2700엔(니시 아스카 크리스마스 쇼 DVD 동봉)이라고 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니시 아스카 공식 사이트에 들어가면 적혀 있습니다. (일본어)


http://nishiasuka.jp/



더불어 같이 발표된 니시 아스카 라인 스탬프도 이미 판매가 시작되었습니다. 엔화로 120엔, 우리나라 원화로는 1100원에 팔리고 있습니다. 일본 스탬프는 구입 지역 제한이 걸리는 경우가 많은데 이 스탬프는 제한이 안 걸려있는 것 같습니다.


https://store.line.me/stickershop/product/1503772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성우 니시 아스카의 아티스트 세컨드 싱글 발매 결정 소식이 2월 11일 개최된 니시 아스카 생일 이벤트에서 발표되었습니다.


자세한 정보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며 추후 공지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2월 14일 발매(11일 이벤트 선행 발매)되는 니시 아스카의 델리케이트 존! 팬북 ~살아가는 세상은 델리케이트~ 표지와 점포 특전이 공개되었는데 블로그에 소개한 적 없어서 같이 올려봅니다.


팬북 표지


게이머즈 선전 이미지


게이머즈 데리라지 명언 카드 샘플

애니메이트 데리라지 명언 카드(우측)


토라노아나 데리라지 명언 카드 샘플


※ 명언 카드는 각 점포별 선착순 배포입니다.



공식에선 다루지 않은 뒷 이야기입니다만 사실 팬북은 데뷔 싱글 발매 당시에 나올 예정이었습니다. 출판사인 이치진샤의 사이트에 슬쩍 10월 5일 발매라고 제품 정보가 올라왔었죠. 하지만 무슨 연유에선가 4개월이나 미뤄져서 발매가 되는 겁니다.


이건 제 추측입니다만, 아마도 이는 10월 2일 발매된 포토북과 관계가 있을 것 같습니다. 각기 다른 출판사에서 니시 아스카로 포토북 기획을 시작해 아티스트 데뷔 시기에 발매할 예정을 세우고 추친하다가 도쿄뉴스통신사에서 발매하는 포토북이 존재한다는 것을 이치진샤에서 뒤늦게 파악하고, 같은 시기에 발매하다간 판매량에 타격을 입을 것이라 생각해 발매를 미룬 것이죠.


사실 이런 건 니시 아스카를 프로듀스하는 씨사이드에서 조율했어야 할 문제인데 경험이 부족해서 이런 미스가 난 것이 아닌가 싶네요.

Posted by 빈둥거리는 포이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